세계일보

검색

‘1000원 당원’ 발언했다 뭇매 맞은 김종민 “누군가 왜곡·전파… 비하 아냐”

입력 : 2023-01-25 07:35:40 수정 : 2023-01-25 15:59: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NS서 “정치인에게 동원되는 구조 바꿔야 한다는 뜻” 해명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른바 ‘1000원 당원’ 발언으로 일부 지지자들에게 뭇매를 맞은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누군가에 의해 자신의 발언이 왜곡·전파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당내에서 비(非)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제 주장의 취지는 당원들의 참여 기회를 늘리고, 권리를 확대하자(는 것)”이라며 “정치인에게 동원되는 구조를 바꿔야 한다는 이런 주장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해 11월 비명계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반성과 혁신 연속토론회’에서 “당내 책임 있는 의사결정에 참여하려면 정기적으로 어느 수준 이상의 토론을 하는 당원이 권리주체가 되어야 한다”며 ‘권리당원 전원투표’ 당헌 개정안을 언급했다.

 

자리에서 김 의원은 “1000원 당비를 납부하는 당원들이 국민보다 왜 우월한 지위를 가지는지 차별성이 분명하지 않아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도 발언했는데, 같은 해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 대표를 지지하며 투표권 행사를 위해 당에 대거 입당한 속칭 ‘개딸(개혁의딸)’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일부에서 나왔다.

 

토론회에 참석한 또 다른 비명계인 조응천 의원과 이원욱 의원도 ‘팬덤 정치’와 ‘사당화(私黨化)’를 우려하는 목소리를 냈는데, 민주당 청원시스템인 ‘국민응답센터’에 ‘당원을 무시했다’며 이들의 징계를 촉구하는 글이 지난 22일 올라오면서 당시 일이 소환됐다. 민주당은 청원글이 게시된 후 30일 동안 당비를 1회 이상 납부한 권리당원에 한해 5만명 이상 동의를 얻은 청원글에 답변하며, 다음달 21일이 마감일인 청원글에는 25일 오전 7시30분 기준 1만4000여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이에 김 의원은 SNS 글에서 “당내 민주주의로 가려면 당원들이 주체가 되어야 하는데, 선거 때마다 당비 대납이나 6개월 당원 등 일부 정치인들에 의해 동원되는 사례가 없어지지 않는다는 게 토론회 발언의 요지”라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이어 “우리도 유럽 정당처럼 정기적인 당원 교육과 토론 등 다양한 당원 활동 제도를 만드는 게 필요하고, 그 내용을 당원 권리행사 기준으로 삼는 것도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며 “천원 당비만을 기준으로 삼으면 동원 당원 논란을 해결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당원을 비하한 게 아니다”라며 “오히려 자발적으로 천원 당비내는 당원들의 소중한 참여가 동원 당원으로 오해받지 않고, 진짜 권리당원 대접을 제대로 받을 수 있게 하자는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누군가 당시 발언을 끄집어내 왜곡·짜깁기해서 퍼뜨리는 거라며 “민주당 내에서 이런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고도 말했다. 그리고는 “이재명 대표를 지지하는 분들도 한번 돌아봐야 한다”며 “이재명 대표가 악마화되어 공격받던 때가 얼마 전인데 그때하고 똑같은 일이 당 게시판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이재명 대표에 대해 바른소리 좀 했다고 정치적으로 공격하고 몰아내려고 하는 건 그만해야 한다”며 “민주당에게 안 좋을 뿐만 아니라 이재명 대표에게도 좋지 않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윤석열 정권이 이준석 유승민 쳐내고, 나경원 쳐내는 게 잘하는 거냐”며 “우리가 윤석열 정권과 비슷하게 가면 국민들은 누구에게 마음을 두겠냐”고 물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