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휴 뒤 첫 출근길 더 춥다… 서울 아침 -18도

입력 : 2023-01-25 00:14:40 수정 : 2023-01-25 00:14: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요일인 25일 기온이 평년보다 10∼15도 낮은 강추위가 전국에서 이어지겠다.

설 연휴가 끝나고 첫 출근길인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9도, 낮 최고기온은 -7∼1도로 예보됐다.

한파가 몰아친 24일 강원 춘천시 의암호변에 있는 나무가 얼음으로 뒤덮여 있다.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는 아침 최저기온이 -20도를 밑돌겠다. 나머지 중부지방은 -15도 이하, 남부지방은 -10도 이하로 수은주가 내려가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10도가량 더 낮아 매우 춥겠다.

건강 관리와 수도관·계량기 동파, 농축산물 냉해 등에 주의해야 한다.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는 낮까지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전날부터 이틀간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와 울릉도·독도 10∼20㎝(많은 곳 30㎝ 이상), 전라권 서부·제주도(산지 제외) 3∼10㎝(많은 곳 전남 서해안·제주도중산간 15cm 이상)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중부지방은 밤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전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2.0∼5.0m, 서해·남해 1.0∼4.0m로 예측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