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날 아들 가족이 인사 갔는데, 아버지 숨진 채 발견…용산서 70대 ‘고독사’

입력 : 2023-01-24 18:35:32 수정 : 2023-01-25 16:45: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시스

 

홀로 살다 숨진 70대 남성이, 명절을 맞아 찾아 온 아들에 의해 발견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설 당일인 지난 22일 낮 12시쯤, 서울 용산구 후암동의 한 주택에서 75살 남성 A 씨의 시신을 발견하고 조사 중이다.

 

A씨 아들과 그 가족들은 설을 맞아 해당 주택을 찾아갔다가, 호흡 없이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웃 주민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평소 지병을 앓고 있던 A 씨가 최근 1주일 안에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평소 A 씨는 홀로 생활해왔던 것으로 조사됐는데, 경찰은 기초생활 수급 여부 등 ‘복지 사각지대’가 있었던 건 아닌지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A 씨 시신에 외상이 없고 자택에 외부 침입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미뤄,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