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밀양시, 고향사랑기부제 1·2호 고액기부자 탄생

입력 : 2023-01-25 01:00:00 수정 : 2023-01-24 22:27: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 밀양시는 올해 1월1일부터 고향사랑기부제가 시행 중인 가운데 밀양시에 1호, 2호 고액기부자가 잇달아 탄생했다고 2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1호 주인공은 부산에 거주하는 ㈜강림씨에스피 임수복 회장이다.

 

임 회장은 밀양의 출향인 전 부산향우회장 현영희 회장의 배우자이다.

 

임 회장은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을 기부해 밀양시 고향사랑기부제 최고액 기부에 첫발을 내디뎠다.

 

500만원은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개인이 연간 기부할 수 있는 최대액이다.

 

임 회장은 “시민의 복리 증진과 밀양의 발전을 위해 써달라”고 전했다.

 

2호 주인공은 부산에 거주하는 신화관광개발㈜ 유병희 대표다.

 

유 대표도 500만원을 기부했다.

 

유 대표는 “평소 밀양시의 발전 가능성에 관심을 두고 있었다. 많은 관심이 모여 밀양의 큰 발전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향사랑기부금은 1인 최대 500만원까지 주소지를 제외한 지자체에 기부할 수 있다.

 

기부금의 30% 내에서 답례품을 받을 수 있다.

 

고향사랑기부금의 기부방법은 종합정보시스템 ‘고향사랑e음’으로 온라인 기부가 가능하며, 대면접수는 전국 NH농협 창구를 통해 접수가 가능하다.


밀양=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