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휴 마지막 날 철원 체감온도는 ‘-32’… 역대급 한파 몰아친다

입력 : 2023-01-23 23:00:00 수정 : 2023-01-24 16:11: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4일 오전 서울 체감온도 '-26' 예상
뉴시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서울 체감온도가 영하 26도까지 내려가는 등 전국이 꽁꽁 얼겠다. 24∼25일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역대급 한파가 몰아친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정말 춥겠다. 23일 낮에서 24일 아침 사이에만 기온이 20도가량 급강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기상청은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전국에 한파특보를 발령했다. 특히 기상청은 국민이 강추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언론사에 긴급방송까지 요청한 상태다.

 

2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3도에서 영하 6도 사이일 것으로 전망된다. 바람도 거세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10도 이상 낮겠다.

 

강원 철원군의 경우 23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3도, 체감온도는 영하 32도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7도이고 체감온도는 영하 26도까지 내려가겠다. 23일 오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한파경보가 내려짐에 따라 서울시는 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하고 24시간 대응체계에 들어가기로 했다.

 

다른 주요 도시 아침 최저기온은 인천 영하 17도(체감온도 영하 28도), 대전 영하 14도(영하 22도), 광주 영하 8도(영하 15도), 대구 영하 11도(영하 19도), 울산 영하 9도(영하 17도), 부산 영하 7도(영하 15도) 등이다.

 

24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 14도에서 영하 4도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도시 최고기온은 서울·인천 영하 12도(체감온도 각각 영하 20도와 영하 22도), 대전 영하 9도(영하 16도), 광주·대구 영하 7도(영하 15도와 영하 14도), 울산 영하 6도(영하 14도), 부산 영하 4도(영하 12도) 등이다.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5도∼영하 9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8도∼영상 1도 사이로 아침에는 24일보다 춥고 낮에는 덜 춥겠다.

 

폭설이 내리는 곳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눈은 23일 늦은 밤 제주산지에서 시작해 24일 새벽 제주·호남·충남서해안으로 확대될 거로 보인다.

 

눈은 24일 밤 대부분 그치겠으나 충남서해안은 24일 새벽, 전라서해안은 25일 오전, 제주는 25일 낮까지 이어지겠다. 충남북부내륙에도 24일 오전과 밤 한때 눈이 오겠다. 북부내륙 외 충남과 경기남부서해안에는 24일 낮부터 밤까지 눈이 날리겠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