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동 성착취물·여성 대상 불법 촬영물 온라인서 1000여회 넘게 팔려

입력 : 2023-01-23 14:47:43 수정 : 2023-01-23 14:47: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건당 3천원∼7만원
사진=뉴시스

 

아동 성착취물을 비롯한 불법 촬영물을 온라인상에서 1000여회에 걸쳐 판매한 2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A씨는 2019년 5월∼2021년 12월 트위터에 성 착취물 판매 글과 영상 캡처 사진을 게시한 뒤 쪽지로 연락이 오면 음란물이 저장된 클라우드의 계정 링크 주소를 전송해 판매했다.

 

A씨가 판매한 영상은 어린 여자아이와 여학생들의 성 착취 영상 등으로 이중에는 ‘N번방’ 사건의 피해 영상도 다수 포함돼 있었다.

 

A씨는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3448개, 불법 촬영물 948개, 음란물 319개 등을 클라우드에 저장해두고 있었다.

 

판매 가격은 건당 3000원∼7만원으로, 총 1247회에 걸쳐 판매해 2978만8500원의 이익을 얻었다.

 

이 사건에 대해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이진혁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20대 A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하고 2천978만8천500원을 추징한다고 23일 밝혔다.

 

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 관련 기관 등에 대한 취업제한 5년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자신이 배포한 영상물에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이 포함된 사실을 알고도 영상물을 판매했다”며 “장기간에 걸쳐 많은 범죄 이익을 얻는 등 사건 범행의 죄질이 매우 불량해 이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