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19 누적 확진 3천만명 넘어…신규확진은 105일만에 최소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3-01-23 18:44:03 수정 : 2023-01-23 18:44: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 5명 중 3명 확진…전 세계에서 7번째로 확진자 많아
신규확진 9천227명·위중증 450명…중국발 입국자 양성률 9.5%

국내 코로나19 첫 발생 3년여 만에 누적 확진자가 3천만 명을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9천227명 늘어 누적 3천만8천756명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1월 20일 국내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이후 3년 3일 만이다.

이 기간에 우리 국민 5명 중 3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것이다.

공식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미확진 감염자까지 포함하면 5명 중 3.5명이 감염 이력이 있다는 것이 최근 질병관리청의 항체 양성률 조사에서 확인된 바 있다.

공식 확진자가 1천만 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22년 3월 22일로, 1호 확진자 발생 후 26개월이 지난 시점이었다. 그로부터 4개월여 후인 2022년 8월 2일에 2천만 명이 됐다. 2천만 명부터 3천만 명까지는 5개월 반가량이 걸렸다.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코로나19 유행 이후 확진자 3천만 명을 넘어선 것은 우리나라가 전 세계에서 일곱 번째다.

누적 사망자 수는 3만3천235명으로, 전 세계에 34번째다.

최근 7차 재유행이 주춤한 가운데 설 연휴 기간 이동이 늘고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의무가 해제되면 일시적인 확진자 반등도 예상된다.

한편 이날 신규 확진자 수(9천227명)는 지난 10월 10일(8천973명) 이후 105일 만에 가장 적다.

전날(1만6천624명)보다 7천397명, 1주일 전인 지난 16일(1만4천130명)보다도 4천903명 줄며 감소세가 이어졌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만 명 아래로 내려온 것도 105일 만이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4만184명→3만6천896명→2만9천806명→2만7천408명→2만7천654명→1만6천624명→9천227명으로, 일평균 2만6천828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60명으로 전날(70명)보다 10명 줄었다. 이 중 29명(48.3%)이 중국발 입국자다.

22일 하루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온 중국발 입국자 809명 중에는 단기체류 외국인 126명이 공항에서 검사를 받아 12명이 확진됐다. 양성률은 9.5%로 전날(2.2%)보다 늘었지만 10일째 한자릿 수를 유지했다.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전수 검사가 시작된 지난 2일 이후 단기체류 외국인의 누적 양성률은 11.6%(5천908명 중 694명 확진)다.

이날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2천356명, 서울 1천439명, 경북 515명, 경남 664명, 대구 342명, 인천 543명, 충남 276명, 부산 581명, 전북 379명, 광주 292명, 전남 392명, 충북 319명, 대전 335명, 울산 210명, 강원 303명, 제주 209명, 세종 58명, 검역 14명이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450명으로 전날(460명)보다 10명 적다.

전날 사망자는 26명으로 직전일(24명)보다 2명 많다. 누적 치명률은 0.11%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