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팝 국내 '음반킹' 스트레이 키즈… 팬 증가는 ‘뉴진스’

입력 : 2023-01-23 09:52:54 수정 : 2023-01-23 09:5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국내 '내수' 오프라인 음악 시장에서 단일 앨범으로는 스트레이 키즈가 판매량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팬 증가는 ‘뉴진스’가 두각을 나타냈다.

 

23일 써클차트(옛 가온차트) 2022년 연간 리테일 앨범 차트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음반(리테일 기준)은 스트레이 키즈의 ‘맥시던트’(MAXIDENT)로 총 130만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어 방탄소년단(BTS)의 ‘프루프’(Proof)가 95만장, 에스파의 '걸스'(Girls)가 89만장, 임영웅의 '아임 히어로'(IM HERO)가 71만장으로 뒤를 이었다. 맥시던트는 자난해 10월에만 125만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밖에도 연간 리테일 앨범 차트 국내 판매량 ‘톱 10’에는 김호중 ‘파노라마’ (PANORAMA) 68만장, 세븐틴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 68만장, 아이브 ‘애프터 라이크‘(After LIKE) 52만장, 영탁 ‘MMM’ 52만장,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설스데이스 차일드’(minisode 2: Thursday′s Child) 50만장 등이 올랐다.

 

리테일 앨범 차트는 오프라인 소매점 실제 판매량을 집계한 것으로 출하량을 기준으로 삼는 일반 앨범 차트와는 차이가 있다.  해외에서 판매된 분량을 포함한 지난해 1위는 방탄소년단의 ‘프루프’가 192만장으로 1위, 세븐틴 ‘페이스 더 선’이 183만장으로 2위, 스트레이키즈 ‘맥시던트’ 163만장 3위, 블랙핑크 ‘본투 핑크’(BORN PINK) 142만장 이었다. K팝의 글로벌 위상이 달라지면서 국내 가수의 해외 앨범 판매량 역시 상당한 수준임을 보여준다.

 

국내 리테일 앨범 판매량은 지난해 써클차트가 국내·외 판매량을 분리해 집계하는 방식을 도입하면서, 알 수 있게 됐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해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두 차례나 정상에 올랐고, 국내에서도 높은 앨범 판매고를 올리며 팬덤을 구축했다. 연간 국내 판매량 ‘톱 10’에 아이돌 그룹을 제치고 임영웅, 김호중, 영탁 등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가 3명 포함된 것도 눈길을 끈다. 구매력을 갖춘 중·장년층 팬덤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국내 팬덤의 크기를 측정할 수 있는 또 다른 지표로는 국내 최대 음원 플랫폼 멜론의 ‘팬 맺기’ 기능이 꼽힌다. 팬 맺기 기능은 이용자가 좋아하는 가수를 고르면 해당 음악이 ‘최신 음악’ 코너의 맨 앞에 보인다. 또 얼마나 많은 이용자가 팬을 맺었는지에 따라 멜론 ‘아티스트 차트’ 순위에 반영된다.

 

지난 한해 팬 맺기 증가량에서는 뉴진스가 7만2000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아이브 5만3000명, (여자)아이들 3만9000명, NCT 드림 3만6000명, 르세라핌 3만5000명 순이었다.


엄형준 선임기자 t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