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날 새벽 청계천 인근 4곳서 연쇄 방화…경찰 “유력 용의자 검거 후 조사 중”

입력 : 2023-01-23 06:29:00 수정 : 2023-01-24 22:45: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명 피해는 없어
지난 22일 새벽 서울 창신동 청계천 인근 상가 4곳에서 연달아 방화 추정 화재가 발생했다. SBS 방송화면 갈무리

 

설날인 22일 새벽 약 1시간 동안 서울 청계천 인근 4곳에서 잇달아 발생한 화재와 관련, 경찰이 방화 용의자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31분께 중구 신당역 인근 주택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어 17분 뒤인 오전 1시48분쯤 황학동 상가 건물 앞 천막 등에 불이 났다.

 

이후 2시5분쯤 종로구 창신동 2층짜리 상가 건물에서, 2시31분쯤에는 종로구 묘동 포장마차 인근에서도 연이어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신당역 인근 건물 3층 주민 3명이 잠을 자다 급히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건물 외벽과 인근에 쌓인 박스 등을 일부 태우고 30∼40분 만에 꺼졌다.

 

경찰은 불과 1시간 사이 인접한 곳에서 연쇄적으로 불이 난 점 등에 미뤄, 방화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폐쇄회로(CC)TV 조회 등을 통해 수사한 결과 유력 용의자를 붙잡았다.

 

경찰은 조사를 벌인 뒤 구속영장 신청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