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평소 요리 즐긴 尹, 직접 설 떡국·어묵탕·달걀말이·만두 만들어 가족·지인 대접

입력 : 2023-01-23 06:22:50 수정 : 2023-01-24 17:34: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관저서 가족·가까운 지인과 식사하면서 조용히 설 명절 보내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사진 왼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 오른쪽)는 설 당일인 2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에서 가족과 함께 조용한 명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대통령 부부가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을 관저로 초청해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조리사를 비롯한 관저 직원들 모두 각자 가족과 명절을 쇠도록 하고 관저에는 경호 인력만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전부터 요리를 즐겨온 윤 대통령이 조리사 대신 직접 설 떡국뿐 아니라 어묵탕과 달걀말이, 만두 등을 만들어 손님들에게 대접했다"며 "남는 시간에는 반려견들과 산책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모처럼 반려동물 밥까지 손수 다 챙겼다. 지난달 입양한 안내견 '새롬이'와도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지난 14∼21일 6박 8일 동안 아랍에미리트(UAE)와 스위스 순방을 다녀온 직후 설 연휴를 맞이했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부터 대통령실 내부 보고 등 일상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한편 대통령이 관저 직원들을 명절 연휴에 모두 쉬도록 한 건 역대 정부에서는 없었던 일이라고 한다.

 

한 관저 직원은 윤 대통령으로부터 쉬라는 지시를 받고 "오랫동안 관저에 근무해왔는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대통령님의 배려에 감사드리고 거기에 부응해 책임감을 갖고 더 성실하게 일하겠다"고 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