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못생긴 게 무슨 여주인공”…박소담, 선 넘은 악플에 “오래오래 건강하게 살고파”

입력 : 2023-01-23 09:10:20 수정 : 2023-01-23 09:10: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박소담이 악플에 의연하게 대처했ㄲ다.

 

박소담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받은 누리꾼의 악플을 캡처해서 글과 함께 게재했다.

 

박소담이 공개한 DM 캡처본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지난 2020년 9월 19일과 30일 "팬인데 너 때문에 안 본다. 저 얼굴이 여주인공이라니 양심 좀 가져라. 세상 좋아졌네", "못생긴 게 꼴에 여주인공", "본인 주제를 모르네. 현실 직시 좀 하자"라며 외모를 비하 악플을 보냈다.

 

또 해당 누리꾼은 22일 갑상선 유두암 수술을 받은 것을 언급하며 "그냥 암 전이돼서 죽지, 못생긴 게 무슨 배우를 한다고"라고 선 넘은 악플을 또 남겼다.

 

이에 박소담은 “안녕하세요. 새해부터 직접 제 인스타그램에 찾아와 주시고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더 활발한 활동 하겠습니다. 원본은 저장해 둘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 오래오래 건강하게 살고 싶습니다”라고 침착하게 악플에 대응했다.

 

한편 박소담은 지난해 갑상선 유두암 판정 수술을 받고 회복했다. 최근 개봉한 영화 '유령'에 출연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