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취임 후 첫 설 맞은 尹… 직접 떡국 끓이고 친지와 조용한 명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3 08:49:34 수정 : 2023-01-23 09:37: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취임 후 첫 설 명절을 맞은 윤석열 대통령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설 당일 관저에 가족과 지인들을 초대하고 반려동물들을 돌보며 조용한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직접 떡국을 끓여 손님들에 식사 대접을 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설 명절을 맞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새해 인사를 전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3일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설 당일인 2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에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을 초대해 식사를 함께했다. 이날 관저에는 경호 인력 등 최소한의 인력만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1일 6박8일간의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 대통령은 긴 순방 직후 맞이한 설 연휴인 만큼 조용하게 휴식을 취할 것으로 전망돼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직접 음식을 만들어 초대한 지인과 친지들에 대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떡국과 계란말이, 어묵탕, 만둣국 등의 음식이 손님상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반려견들의 먹이를 직접 챙겨주고 지난달 입양한 시각장애인 안내견 새롬이와 산책하는 등 반려동물과의 시간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대체휴일이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대통령실 내부 보고를 받는 등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