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 후 ‘3만원권’ 발행 성사될까?

입력 : 2023-01-23 05:00:00 수정 : 2023-01-24 23:06: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태경 "1만원 세뱃돈은 좀 적고, 5만원은 너무 부담된다는 국민이 대다수" 3만원권 발행 촉구 국회 결의안 추진하기로
뉴시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설날인 22일 "1만원 세뱃돈은 좀 적고 5만원은 너무 부담되는 국민들이 대다수"라며 설 연휴 직후 3만원권 발행 촉구 결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한국은행이 가수 이적씨 등 사회 일각의 3만원권 발행 주장에 신중한 입장이라는 기사를 올리고 "3만원권 발행에 적극 찬성하고 발행 촉구 국회 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하 의원은 "세뱃돈은 국민 모두가 주고받는 앞으로 사라지지 않을 전통문화로, 특정 계층이나 집단에 한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국민 모두에게 해당되고 공감을 받는 문제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달러도 10, 20, 50(달러) 단위가 있고 유럽의 유로도 그렇다"며 "한국은 축의금 부조 단위가 1, 3, 5(만원)로 커지기 때문에 2만원권보다는 3만원권이 적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적씨는 지난 2일 SNS에 "1만원권에서 5만원권은 점프의 폭이 너무 크다"며 "오랜만에 만난 조카에게 만원을 주긴 뭣하고, 몇 장을 세서 주는 것도 좀스러워 보일까봐 호기롭게 5만원권을 쥐어주고 뒤돌아 후회로 몸부림쳤던 수많은 이들이 3만원권의 등장을 열렬히 환영하지 않을지"라고 적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