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장연 “추 부총리 세배 갑시다”…설날 자택 인근서 집회

입력 : 2023-01-22 16:16:37 수정 : 2023-01-24 20:32: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추 부총리 자택 인근서 설맞이 집회…차례상 차린 뒤 ‘면담 요청서’ 올려
“기재부서 장애인 권리예산 반영하라” 촉구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설날인 22일 서울 강남구 추경호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자택 인근에서 차례상을 차린 후 집회를 열었다. 전장연 제공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설날 당일인 22일 추경호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집 앞에서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을 촉구하기 위한 집회를 열었다.

 

전장연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한티역의 추 장관 자택 인근에서 ‘장애인 권리 예산 입법제정 쟁취’ 집회를 열고 장애인 이동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앞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추경호 장관 집에 세배 갑시다”라며 집회를 예고한 바 있다.

 

전장연 측은 이날 추 부총리 자택 앞에서 노래를 부르며 장애인 권리 예산 반영을 촉구했다.

 

박경석 상임공동대표는 “장애인 권리 예산을 반영하고 예산을 제도적으로 보장할 장애인 권리 법률 등에 기재부 동의를 촉구하기 위해 왔다”며 “혐오는 이제 그만 쓰레기통에 넣어두시라”고 외쳤다.

 

이들은 일회용 접시 등을 이용해 차례상을 차리고, 축문 자리에는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 면담 요청서’ 등을 올렸다.

 

전장연은 지난 4일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단독 면담을 요구하며 시위를 잠정 중단했다가 지난 20일 서울 지하철 4호선 오이도역, 서울역에서 탑승 시위를 재개한 바 있다. 4호선 신용산역에서는 ‘설맞이 장애인 권리 입법·정책 반영 촉구 선전전’도 진행했다.

 

전장연의 시위로 당시 열차 운행이 최장 30여분간 중단됐고, 오후 일부 시간에는 4호선 상행선 열차 11대가 삼각지역을 무정차 통과하기도 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