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계묘년 증시 ‘강세장’ 출발…2023년 들어 코스피 7% 상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2 16:40:00 수정 : 2023-01-22 16:0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증시가 계묘년(癸卯年) 새해 시작부터 7% 넘게 오르는 강세장으로 출발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 20일 2,395.26으로 작년 말(2,236.40)보다 7.10%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는 지난해 말 679.29에서 20일 기준 717.97로 5.69% 오르면서 상승률이 코스피보다 낮았다.

 

새해 들어 증시 분위기가 우호적으로 돌아선 것은 미국 인플레이션 완화 조짐 속에 정책 금리 인상 국면의 마무리와 중국 경제 재개 기대감이 살아나면서 투자심리가 풀렸기 때문이다.

코스피가 20일 2,390대에서 강보합세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14.92포인트(0.63%) 오른 2,395.26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이날 장을 마친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거래일 기준 15일간 4조2700억 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면서 지수를 끌어올렸다. 이 기간 개인투자자들은 3조9000억원 넘게 순매도하면서 차익을 실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 주가는 작년 말 5만5천300원에서 6만1800원으로 11.75% 올랐다. 시총은 368조9천300억원으로 보름 새 38조8천억원 늘어났다. 이 기간 2위 LG 에너지솔루션은 7.81%, 3위 SK하이닉스는 16.8% 각각 상승했다.

 

우선주를 제외한 시총 상위 20위권 내 종목의 등락률을 보면 신한지주가 작년 말 3만5200원에서 4만3300원으로 23.01% 올라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상승률이 높은 종목도 은행주인 하나금융지주로 주가가 4만2050원에서 5만1500원으로 22.47% 올랐고 KB금융도 5만7000원으로 작년 말보다 17.53% 상승했다.

 

이들 은행주는 실적 호전과 배당 확대 등 주주환원 정책 기대감에 외국인과 기관이 매수에 나서면서 새해 국내 증시를 주도했다. 작년 한 해 금리 인상 여파로 고전을 면치 못하던 성장주인 네이버(NAVER)는 올해 10.42% 올라 19만6000원까지 회복했고 카카오는 보름간 15.25% 상승하면서 지난 20일 6만1200원에 마쳤다.

 

대표 수출기업인 현대차 3형제 주가도 동반 상승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말 15만1000원에서 16만4500원으로 8.94% 올랐고, 기아도 6만4300원으로 회복하며 8.43% 상승률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 주가는 20만9500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4.49% 상승했다.

 

20위권 종목 중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가 작년 말보다 2.56% 내려 유일하게 하락한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셀트리온(1.25%), SK이노베이션(1.62%), SK(2.65%) 등의 상승률도 상대적으로 낮았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