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혜진 “나를 ‘별로’라 말한 구남친 부모님도… 나라면 반대해도 밀어붙여”

입력 : 2023-01-22 12:15:00 수정 : 2023-01-22 12:1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채널A 예능 ‘결혼 말고 동거’ 캡처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동거 커플을 지켜보며 자신의 연애 경험담을 털어놨다.

 

20일 첫 방송된 채널A 동거 관찰 예능 ‘결혼 말고 동거’에서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세 쌍의 동거 커플이 등장했다.

 

‘돌싱맘’ 배수진, 그녀의 첫사랑 배성욱 커플이 등장했다. 배수진은 23세 때 한차례 결혼 후 이혼한 돌싱녀로, 전남편과의 아이를 남자친구와 서는 같이 동거하며 양육하고 있었다.

 

이들은 아이키가 “그냥 결혼한 가정 같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화목한 동거생활을 꾸리고 있었다. 여기에 두 사람은 이미 배수진의 결혼 전에 서로의 첫사랑이었던 특별한 인연을 가지고 있었다.

 

이를 지켜보던 한혜진은 “동거가 성립되려면 남자가 반은 여자에게 미쳐있어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용진도 “일단 눈 자체가 ‘동거눈(?)’이 되어야 한다”고 맞장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마찬가지로 두 사람도 결혼을 생각하고 있었지만, 현실의 벽에 부딪혀 동거 중이었다.

 

이밖에 이날 방송에서는 코로나19를 계기로 연애 3달 만에 동거를 시작해 1년 2개월째를 맞은 외국계 회사원 안주연&스타트업 대표 김한균 커플, 7일 중 3일을 함께 지내는 ‘반동거’ 형태로 같이 사는 모델 겸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 정세미&회사원 최준석 커플의 이야기도 그려졌다.

 

3쌍의 동거 커플을 지켜본 한혜진과 아이키는 “원래 드라마와 영화가 현실을 못 이긴다”며 ‘현실 동거’ 이야기에 감탄했다. 또 한혜진은 “구남친의 부모님 중에서는 저를 별로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도 있었다”며 “저라면 결혼하고픈 사람을 부모님이 반대해도 무조건 밀어붙인다”며 화끈한 사랑꾼 면모를 다시 한 번 뽐냈다. 이에 이수혁 역시 “반대해도 어떻게든 설득해야죠”라며 동감했다.

 

이용진은 ‘결혼 말고 동거’에 빠져든 나머지 “이제 2회냐는 생각이 든다”며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