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에 모인 손주들 ‘쿵쿵’.. “층간소음 조심하세요”

입력 : 2023-01-22 09:27:03 수정 : 2023-01-24 20:16: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작년 설 연휴 나흘간 층간소음 112 신고 일 평균 210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설 연휴 기간 층간소음 신고가 평소보다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오랜만에 만난 손주 어린이들이 신이나서 아파트 등 주택에서 뛰어다니는 행동이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설 연휴(1월30일∼ 2월2일) 나흘간 층간소음 관련 112 신고 건수는 일평균 210건으로 같은 해 평소 일평균(117건)보다 79.5% 많았다.

 

신고까지 이어지지 않는 사례까지 고려하면 실제로 설 연휴간 층간 소음 분쟁은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설 연휴 가정에서 벌어진 다툼이 큰 싸움으로 번지면서 경찰을 찾는 사례도 평소보다 늘어난다. 연휴 기간 오랜만에 만난 친척들간의 배려있는 언행과 행동이 요구되는 지점이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간 하루 평균 가정폭력 112신고 건수는 831건으로, 평소(618건)보다 34% 늘었다.

 

경찰은 올해 설 연휴에도 가정폭력 등의 신고가 증가할 수 있다고 보고 종합치안활동을 벌이고 있다. 가정폭력 발생 시 가해자 신병을 신속히 확보하고 가해자 접근 차단과 피해자 보호조치를 할 예정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