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하에도 시동 끈 채 13개월 아들 혼자 차에 둔 40대父…“편의점에 다녀왔다”

입력 : 2023-01-22 06:40:40 수정 : 2023-01-24 21:5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차장 주변 지나던 시민, 아기가 차에 혼자 있는 것 보고 신고
경찰·소방서 강제로 문 열고 구조…아버지는 현행범 체포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추운 날씨에 13개월 아기를 시동 꺼진 차에 방치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40대 친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7시 10분께 한 오피스텔 지상 1층 주차장에 자신의 승용차를 주차하고 시동을 끈 뒤 뒷좌석에 13개월 된 아들을 혼자 두고 자리를 비워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실외 온도는 영하 5도가량이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변을 지나던 시민이 아기가 차에 혼자 있는 것을 보고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소방과 공조해 차의 문을 강제로 열고 아기를 구조했다.

 

A씨는 아기를 혼자 둔 지 40여 분만인 같은 날 오후 7시 50분께 차로 돌아왔다.

 

경찰은 “편의점에 다녀왔다”는 A씨의 진술에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고 판단,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아기를 방치한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