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재선 도전 앞둔 바이든, 커지는 기밀문건 리스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2 13:20:00 수정 : 2023-01-22 13:2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부통령 시절 외부로 유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기밀문서를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면서 2024년 대선 재선 도전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 개인은 물론이고 바이든 행정부 전체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특검 조사 등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기밀문서 발견을 둘러싼 핵심적인 의문점이 해소되지 않으면서 파문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2년을 맞은 20일(현지시간) 기자회견도 없이 곧장 사저가 있는 델라웨어로 떠났다. 기밀문건 유출 사건으로 언론에 나서기 부담스러운 심경이 반영된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21년 1월20일 46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지난 17일 “백악관이 바이든 대통령의 문서에 대한 메시지 전략에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민주당은 바이든 행정부가 법무부와 국가기록원에 협조한 것에 대해 찬사를 보내는 것부터 국가 안보 우려에 대한 의회 차원의 자료 검토를 제안하는 등 여러 가지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일부는 기밀문서가 대통령에게 정치적 골칫거리가 된 것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수차례 궁지에 몰렸다. 

 

지난해 11월2일 바이든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들이 우크라이나, 이란, 영국 관련 정보보고 등 10건의 기밀이 포함된 문서 더미를 ‘펜(펜실베이니아대) 바이든 외교·글로벌 참여센터’를 정리하던 중 발견해 국립문서보관소(NARA)로 이관한 사실이 알려진 지 이틀 만에 기밀문서가 추가로 발견되고, 바이든 대통령 델라웨어 윌밍턴 사저에서 또 다른 기밀 표시 문건이 발견되면서 스텝이 꼬였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두 번째 문건이 발견된 뒤 “(문건 발견은) 끝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으나 곧이어 세 번째 문건이 발견되면서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가지고 브리핑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문건 유출 논란을 둘러싼 질문이 쏟아졌지만 장피에르 대변인은 이렇다 할 답변을 내놓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지난해 11월8일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예상외로 선전하면서 조기 레임덕 우려를 불식시키고 올해 초 대선 출마와 관련한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던 바이든 대통령으로선 이번 기밀문서 유출이 대선 도전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8월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소유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를 백악관 기밀자료 무단 반출 혐의로 전격 압수수색한 사실과 대비되는 것도 뼈아픈 대목이다. 공화당을 중심으로 바이든 대통령과 바이든 행정부가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이중 잣대를 적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밀문서 발견을 둘러싼 핵심적인 의문점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만큼 논란은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우선 지난해 11월2일 문건을 발견하고 국립문서보관소(NARA)로 이관한 사실을 두 달을 넘긴 지난 9일에서야 밝힌 것이 첫 번째 의문점이다. 공화당 등에서는 지난해 바이든 대통령을 포함, 바이든 행정부의 중간평가 성격을 띤 11월8일을 중간선거를 앞두고 문건 발견 사실을 숨겼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부통령 시절 기밀문건을 사저에 6년 가까이 보관하고 있던 이유도 물음표다.

 

바이든 대통령이 문건 발견 사실을 언제 알았고 문서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도 관건이다. 특히 우크라이나 관련 문서의 경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과의 연관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헌터는 바이든 대통령의 부통령 재직 당시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에 임원으로 영입된 바 있다.

 

기밀문건에는 담긴 내용이 무엇인지도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기밀문건의 내용에 따라 사건의 파문은 더욱 커질 수 있다. 

 

한편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지난 12일 법무부 수석차관보와 메릴랜드주 연방검찰청 검사장을 지낸 전직 검사인 한국계 로버트 허 변호사를 특별검사로 전격 임명해 수사를 맡겼다. 다만 특검의 수사 범위가 어디까지인가를 두고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