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얼굴 긁힐까봐 고양이 발톱 다 뽑아”…수의사가 폭로한 유명 연예인 학대 의혹

입력 : 2023-01-21 20:36:10 수정 : 2023-01-24 21:41: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명수 수의사의 유튜브 채널 ‘미야옹철 냥냥펀치’ 방송화면 캡처

 

김명철 수의사가 국내 유명 연예인의 고양이 학대 사실을 폭로했다.

 

김명철 수의사는 지난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미야옹철 냥냥펀치’를 통해 “국내에서 진짜 유명한 연예인의 고양이가 예전에 저희 병원에 왔던 적이 있다”며 “진짜 기겁을 했다. 이미 디클로(발톱 제거)를 해서 왔기 때문"이라며 "이유가 뭔 줄 아냐. 연예인의 얼굴이 다치면 안된다는 거였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사람으로 치면 손가락을 자른 것과 비슷하다”며 "회복 과정에서 고양이가 너무 심하게 통증을 느끼고, 자기의 보호 수단이 없어지다 보니까 예민해진다. 오히려 무는 행동이 커진다거나 부작용 크다"며 "(디클로는) 학대와 마찬가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발톱이 빠졌는데 발톱이 다시 나는 과정에서 상처가 나서 치료가 안날 때는 치료 목적으로 마지막 마디 자르는 수술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가구가 망가지고 사람이 긁히는 걸 막기 위해 발가락 끝마디 다 자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그런 걱정이면 안 키워야지"라고 함께 분노했고 미야옹철은 "생각하니 또 화가 나네"라며 당시를 떠올리며 불쾌해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