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 공장서 끼임 사고 외국인 근로자 사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1 21:05:24 수정 : 2023-01-21 21:0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용노동부·경찰, 중대재해법 조사

제주 구좌농공단지에 입주해 있는 한 공장에서 작업 중 끼임 사고를 당한 외국인 근로자가 숨지면서 노동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1일 제주동부경찰서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9시 49분쯤 제주시 구좌농공단지에 입주한 한 공장에서 필리핀 국적 외국인 근로자 30대 A씨가 작업 중 기계에 몸이 끼였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중상을 입은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고 이틀 만인 20일 오전 숨졌다.

 

고용노동부와 경찰은 A씨가 기계 마찰 부분에 윤활유를 바르는 작업을 하던 중 기계에 옷이 감겨 들어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