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태원 분향소 예고없이 찾은 이상민…시민단체 "일방적 조문"

관련이슈 이태원 참사

입력 : 2023-01-21 16:47:35 수정 : 2023-01-21 18:2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1일 오전 희생자 조문…시민대책회의, 사퇴 촉구
행안부 "진정성 가지고 유가족 만나려한 것"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설 연휴 첫날인 21일 오전 이태원 참사 희생자 시민분향소를 예고없이 찾아 조문했다.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용산구 이태원광장에 마련된 시민분향소를 방문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뉴스1

시민대책회의 관계자는 "희생자를 조문한 이 장관이 현장에 있던 유족들에게 거듭 대화하자고 요청했다"며 "유족 측에서 사퇴를 요구하니 '나중에 얘기하자'며 회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분향소에 도착한 지 5분 만에 현장을 떠났다고 덧붙였다.

 

시민대책회의는 이 장관의 조문과 관련, 성명을 통해 "유가족에게 사전 연락도 없었던 일방적인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행정안전부 장관이라는) 위치와 책무를 망각하고 예고 없이 찾는 조문은 어떤 위로도 될 수 없다"며 "공식적인 사과도, 사퇴 요구에 대한 대답도 없는 이 장관은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장관은 지난 6일 이태원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현재 제게 주어진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야당 의원들의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이 장관이 사전 통보도 하지 않고 분향소에 몰래 왔다는 비판과 관련해 김기영 행안부 대변인은 "(이 장관이) 몇 차례 유가족 면담을 요청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면서 "설 전에 분향하고 유가족이 계시면 만나려고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진정성을 가지고 유가족을 뵙겠다고 가셨는데 유가족이 생각보다 많이 안 계셨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도 지난해 12월 29일 이태원 시민분향소를 예고 없이 찾았다가 사과를 요구하는 유족의 항의에 도착 30초 만에 발길을 돌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