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룡마을 화재 원인 조사…"모든 가능성 열어둘 것"

입력 : 2023-01-21 16:43:06 수정 : 2023-01-21 16:4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세훈, 이틀째 현장방문…강남구, 주민에 떡국 재료 지원

설 연휴 첫날인 21일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20일부터 경찰과 소방이 협력해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아직 정확한 화재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지난 20일 오전 6시경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4구역 주택에서 큰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 및 경찰이 대응에 나서는 가운데 한 주민이 화재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최상수 기자

당국은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하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원인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방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은 적다고 보지만, 이를 배제하지 않고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며 "정확한 원인 파악까지는 3∼4주가량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에도 구룡마을을 찾아 복구 현황을 점검했다. 현장에는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과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동행했다.

이날 강남구는 구룡마을 주민들에게 떡국 떡과 육수를 나눠줬다. 구는 기업들과 협의해 마을이 복구된 후 재입주할 주민들에게 가재도구나 생필품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구룡 토지·주민협의회도 설날인 22일 오전 친척 집에 가지 않고 마을에 남는 주민을 위해 떡국을 제공한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0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현장을 찾아 상황 보고를 받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주민협의회 관계자는 "마을서 단체 차례를 지내기는 힘든 상황"이라며 "그래도 명절이기에 떡국이라도 한 그릇 대접하려 한다"고 말했다.

구룡마을에서는 전날 오전 6시 27분께 불이 나 약 5시간 만인 오전 11시 46분께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비닐 합판 소재의 주택 약 60채를 포함해 총 2천700㎡가 소실됐고, 주민 약 500명이 대피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재민은 총 63명 발생했다. 이 중 친척 집 등에서 지내겠다는 8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인근 호텔에 머물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