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부산 6시간40분, 서울→강릉 3시간50분… 전국 고속도로 정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1 13:56:40 수정 : 2023-01-21 15:12: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연휴 첫날인 21일 오후 전국 주요 고속도로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40분, 강릉 3시간50분, 울산 7시간10분, 대구 6시간30분, 광주 4시간40분, 대전 3시간이다.

 

설 연휴 첫날인 21일 경부고속도로 서울 잠원IC 부근 하행선(오른쪽) 차량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8시에 출발할 때보다 1∼2시간 가량 줄어들었다.

 

다만 고속도로 곳곳에서 차들이 거북이 걸음을 걷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반포∼서초 2㎞, 오산∼남사 부근 9㎞, 안성분기점 부근∼안성휴게소 4㎞, 망향휴게소∼비룡분기점 74㎞, 옥천휴게소∼옥천2터널 부근 9㎞, 북대구 부근∼도동분기점 5㎞ 구간에서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서울요금소∼순산터널 부근 3㎞, 서평택분기점 부근∼서해대교 15㎞, 홍성 부근∼홍성 5㎞ 등에서 차량이 서행 중이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중부1터널 부근∼중부3터널 부근 6㎞ 구간에서 차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중부내륙선 창원 방향은 여주분기점∼감곡 부근 11㎞, 연풍∼문경휴게소 부근 22㎞, 북상주 부근 3㎞, 현풍분기점 3㎞ 등에서 정체 현상이 나타난다.

 

호남선 순천 방향은 삼례∼전주 부근 3㎞, 이서휴게소∼김제 부근 5㎞, 창평 부근∼대덕터널 부근 5㎞ 구간에서 차가 밀린다.

 

이날 전국 교통량 예상치는 약 515만대다. 이 가운데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6만대가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오후 8∼9시쯤 정체가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