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실수한 게 있다면 이게 처음일 뿐”… 세금 3억 안 낸 도끼, 신곡 ‘체납’ 발표

입력 : 2023-01-21 12:18:00 수정 : 2023-01-21 12:16: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래퍼 도끼. 연합뉴스

종합소득세, 보험료 체납 등으로 구설에 오른 래퍼 도끼(33·이준경)가 신곡 ‘체납’을 발표, 적반하장 행보를 보였다.

 

도끼는 18일 오후 6시 새 싱글앨범 ‘비하인드 더 신즈’를 공개했다. 타이틀곡 ‘체납’은 세금 3억원을 내지 않아 고액 체납자 명단에 오른 심경을 담았다.

 

가사를 살펴보면 ‘내가 실수한 게 있다면 나조차도 이게 처음일 뿐’ ‘머리에 든 거 없는 몰상식한 어린애 취급하기 전에 왜 무슨 이유인지 궁금해하는 사람 단 한 명도 없지’ ‘난 힙합을 이용해 있지도 않은 얘기 돈 차 금목걸이 펜트하우스 가짜 플렉싱 내 이름 좀 더 알리고자 보여준 적 무(無)’ 등 내용이 담겼다.

 

또 ‘눈에 안 보여도 난 아팠을 뿐인데 다리 팔 안 부러지면 다 멀쩡한 줄’, ‘이해도 못 하는 정신병은 늘 병문안이 줄이 empty’, ‘TV 떠나 건강만 관리한 지 5년 돈만 벌고 은퇴하면 행복한가 노년’ 등 가사로 건강상 어려움이 있었음을 드러냈다.

 

도끼는 지난달 국세청이 공개한 고액·상습 체납자 6940명 명단에 들었다. 종합소득세 등 총 3억3200만원을 내지 않았다. 건강보험료 총 1666만원도 체납했다. 21일 도끼의 이름은 여전히 체납자 명단에 올라있다.

 

그 동안 도끼는 SNS와 MBC TV 예능물 '나 혼자 산다' 등에서 집과 명품시계, 자동차 등을 자랑해 유명세를 탔지만, 체납 소식에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