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친구가 싸움났네’…전화 받는 척 전골 6만원어치 ‘먹튀’ 한 男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1-21 10:48:37 수정 : 2023-01-24 23:4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혼자 식사한 뒤 전화 통화를 하는 척 자리를 뜨는 남성. JTBC ‘사건반장’ 영상 캡처

 

혼자 식당에서 식사를 하던 중 친구와 통화하는척 하며 음식값을 계산하지 않고 도망간 남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JTBC 시사 프로그램 ‘사건반장’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9시51분쯤 경기 성남에 있는 어느 해장국 전문 식당에 검은색 모자와 패딩을 착용한 남성 A씨가 들어왔다.

 

A씨는 자리에 앉아 ‘친구가 많이 온다’며 곱창 전골과 주류 등 6만7000원어치를 주문했다.

 

이후 A씨는 혼자 식사하며 친구에게 ‘빨리 오라’라고 말하는 것처럼 전화 통화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우동 사리와 주류도 추가 주문했다.

 

그런데 A씨는 식사 도중 식당 직원이 묻지도 않았는데 “친구들이 싸움이 난 것 같다”고 말하더니, 전화 통화를 하는 척 하며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들어왔다.

 

A씨는 실내를 살핀 뒤 휴대 전화를 귀에 댄 채 다시 문을 나섰고, 그 뒤에는 식당 왼쪽 길로 사라져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식당 왼쪽으로 사라지는 A씨. JTBC ‘사건반장’ 영상 캡처

 

식당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에 의하면 A씨가 들고 있던 휴대폰 화면에는 통화 목록이 아닌 일반 화면이 나타나있었다.

 

다만 A씨가 ‘공모자’와 실제로 통화하며 도망친 것인지, 연기를 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방송에 출연한 박지훈 변호사는 “A씨의 얼굴을 공개했으면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현행법상 불가능하다”면서 “경찰이 다 추적할 수 있다. 너무 화가 난다”고 개탄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