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당대표 출마 관련 “가장 중요한 건 尹 정부 성공·국민의힘 더 사랑 받는 것”

입력 : 2023-01-21 06:23:13 수정 : 2023-01-24 19:00: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자들과 만나 "당원이 많이 걱정하는 부분 있어 사과 입장 냈다. 출마는 조금 충분히 더 숙고"
뉴스1

 

나경원 전 의원(사진 맨 앞)이 20일 자신에 대한 정부직 해임이 윤석열 대통령의 '본의'가 아닐 것이라고 한 발언을 사과한 데 대해 "제 진심을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또한 "대통령님께 '본의가 아니었다'라고 말한 부분은 저의 불찰이었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드린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뉴스1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들께서 많이 걱정하는 부분이 있어 (사과) 입장을 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최근 저의 발언, 특히 저에 대한 해임 결정이 대통령님 본의가 아닐 것이라 말씀드린 것은 제 불찰"이라며 "관련된 논란으로 대통령님께 누가 된 점, 윤 대통령님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20년 당을 지키고 당과 동고동락한 저로서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들께서 걱정하시는 것에 대해서는 송구함을 다시 한번 표시한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사과 입장문에서도 "당원 여러분께도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다"며 "성공적인 윤석열 정부와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의힘이 되는 그 길을, 당원동지 여러분과 늘 함께하겠다"고 했다.

 

전대 출마 여부에 대해선 "늘 출마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결국 윤 대통령, 윤석열 정부의 성공, 그리고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온 국민의힘이 더 많은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것, 이 두 가지 기준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런 부분을 조금 충분히 더 숙고하고 말씀드리겠다"고도 했다.

 

또한 자신의 측근들로부터 출정식을 예고하는 메시지가 나온 데 대해선 "많은 의견을 나누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 측은 윤 대통령에게 사과했지만 출마 관련 입장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나 전 의원 측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오늘 아무것도 발표하지 않으려 했으나 나 전 의원이 심경의 변화가 왔다"며 "나 전 의원이 보수 인사들을 여럿 만나 '이 사안은 털고 가야 한다'는 조언을 들은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이 관계자는 또 "출마하려고 하니 입장문을 낸 것"이라며 "'반윤'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숨고르기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전 의원을 돕고 있는 박종희 전 의원도 단톡방을 통해 기자들에게 "출마와 관련된 입장 변화는 전혀 없다"고 전하기도 했다.

 

나 전 의원은 설 연휴 후 전대 출마를 공식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설 연휴 동안 특별한 계획을 잡으려 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나 전 의원은 "대부분 비공개 일정"이라며 "원로를 만날 수도 있고, 그런 일정이 있지만 공개하지는 않겠다"고 전했다.

 

나 전 의원은 설 연휴 기간 여론을 예의주시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나 전 의원이 출마에 있어) 전의에 불타고 있다"며 "설 연휴가 끝나고 보수의 상징적 장소에서 출정식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