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국 지하철 돌며 낙서하고 도망간 미국인, 강제송환 후 구속

입력 : 2023-01-20 23:38:35 수정 : 2023-01-24 20:3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범 이탈리아인 행방 추적 중
지난해 전국 지하철 차량 기지에 몰래 침입해 전동차에 그라피티(graffiti)를 그리고 달아났던 미국인 A씨(가운데)가 20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미추홀구 인천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전국 지하철 기지를 돌며 전동차에 ‘그라피티’(graffiti) 낙서를 몰래 그리고 해외로 달아났다가 강제 송환된 미국인이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20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재물손괴 등 혐의로 미국인 A(27)씨를 구속했다.

 

김현덕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그는 수갑을 찬 상태였고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을 가렸다.

 

A씨는 “왜 한국 지하철에 그라피티를 그렸느냐. 공범은 지금 어디에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9월 14~24일 서울·인천·부산 등 전국 지하철 차량기지 9곳에 몰래 들어간 뒤 래커 스프레이로 전동차 외부에 그라피티를 그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미국인 A씨 등이 지난해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에 그린 그라피티. 인천교통공사 제공

 

당시 인천 지하철 전동차에는 가로 2m, 세로 1m 크기의 알파벳 글자 ‘WORD’가 그려져 있었다.

 

인천 지하철 운영사의 신고를 받고 수사전담팀을 꾸린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탐문 수사를 벌여 A씨와 공범인 이탈리아인 B(28)씨의 신원을 특정했다.

 

또 이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한 사실을 확인하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뒤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12일 루마니아에서 현지 경찰에 붙잡혔으며 최근 국내로 강제 송환됐다. B씨의 행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