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코로나19 대응요원 6명 중 1명 자연감염 항체 생겨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3-01-21 01:00:00 수정 : 2023-01-20 16:45: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지역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요원 6명 중 1명이 자연감염 항체가 형성돼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연감염 항체는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알지 못했는데 몸 안에 항체가 생긴 것을 말한다.

대전시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1∼12월 대전시와 자치구 보건소의 코로나19 대응요원 401명을 조사한 결과를 20일 내놨다. 조사 결과 이들의 항체 양성률이 98.8%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항체를 분석하면 백신 영향인지 자연감염에 의해 형성된 것인지 구분할 수 있는데, 279명(69.6%)은 자연감염 항체를 보유하고 있었다.

 

특히 65명(16.2%)은 증상이 없어 코로나19 감염사실을 몰랐는데, 자연감염 항체가 형성돼 있었다.

 

앞서 지난해 5∼8월 진행한 조사에서는 자연감염 항체 양성률이 48.0%, 무증상감염 항체 양성률은 9.0%였다. 3∼4개월 사이 자연감염 항체 양성률은 21.6%포인트, 무증상감염 항체 양성률은 7.2%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전체 항체 양성률은 별다른 변화가 없이 유지됐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백신 접종 후 시간이 지나 항체의 힘이 약해졌을 때 자연감염된 사례가 많고, 이 중 상당수는 무증상 감염인 것으로 풀이된다”며 “지역 내 자연감염 규모를 파악하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항체 양성률을 추가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