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사인 볼트, 은퇴 자금 159억→1562만원 “사기 당했다”

입력 : 2023-01-21 06:00:00 수정 : 2023-01-20 15:54: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P=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가 ‘은퇴자금 사기’를 당했다는 외신 보도가 18일(현지시각) 나왔다.

 

이날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자메이카 금융 당국은 볼트가 자신의 은퇴자금을 맡겼던 민간 투자회사 ‘스톡스 앤 시큐리티즈’를 대상으로 조사를 시작했다.

 

당국은 전날 ‘스톡스 앤 시큐리티즈’로부터 임시로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이에 따라 회사 운영은 계속되지만 모든 거래에 대해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나이절 클라크 자메이카 재무장관은 이번 사건에 대해 “굉장히 이례적인 경우”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금융기관을 의심하고 싶겠지만, 자메이카의 금융산업 전체를 부정적으로 보지는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볼트의 변호사 린튼 고든은 볼트가 ‘스톡스 앤 시큐리티즈’라는 투자회사에 1280만 달러(한화 약 157억4400원)의 돈을 예탁했지만 현재 1만2700달러(약 1562만원)만 남아 있다고 밝혔다.

 

해당 계좌는 볼트가 평생 저축한 자금의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고든 변호사는 ‘스톡스 앤 시큐리티즈’가 사라진 돈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지만 이것이 사실이라면 볼트에게 심각한 사기 또는 절도, 이 둘 모두가 저질러진 것”이라며 “열흘 이내에 사라진 돈이 돌아오지 않는다면 민·형사상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스톡스 앤 시큐리티즈’ 측은 언론 질의에 답하지 않고 있다. 해당 회사는 이달 초 이런 사기를 인지해 몇몇 고객들이 수백만 달러의 피해를 입었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정보가 입수되는 대로 고객들에게 해결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볼트는 100m와 200m, 400m 계주에서 세계신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선수로, 2017년 은퇴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