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나경원, 불출마 후 진로 예측 안돼… 기회 오면 만류 있어도 나가는 스타일”

입력 : 2023-01-21 05:00:00 수정 : 2023-01-24 15:2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CBS 라디오 출연해 대통령실과 갈등 겪는 羅 두고 "나랑 비슷한 경험, 기시감 든다"
뉴시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사진)는 20일 당 대표 출마를 놓고 대통령실과 갈등을 겪고 있는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 "제가 겪은 경험이랑 비슷한 경험을 하고 있어 기시감이 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제가 우크라이나 간다고 했을 때 저는 사실 어느 누구한테도 우크라이나 가지 말라는 소리 들어본 적이 없다"며 "그런데 예를 들어서 그 당시에 보면 언론에다 누가 흘리기를 '가지 말라는 데 갔다' 막 이랬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공교롭게도 한 여섯달 지나가서 지금 누가 데자뷔가 떠오르냐면 (나 전 의원이) 저출산 대책 발표를 했더니 '그거 하지 말라 했다' 이랬지 않나"라며 "이런 게 아마 제가 겪은 경험이랑 비슷한 경험을 하고 있다. 기시감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놓인 정치적 상황이라든지 어떤 갈등과 요소는 다르겠지만 적어도 이걸 풀어나가는 소위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이라고 하는 이들의 방식, 그 윤핵관을 지시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의 방식이라고 하는 것이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에 대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입장문에 대해선 "출마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애초에 타협의 의도보다 처음부터 공격 의도가 있다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저한테 윤핵관이 공격적인 행태를 보이기 전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제게 불쾌감을 표시한 적이 단 한번도 없다"며 "(윤 대통령과) 만나면 별 문제 없이 대화가 진행됐는데 나중에 (윤 대통령이) 극대노, 이런 게 뒤에 있었다고 나오고 '이XX, 저XX' 이런 게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나 전 대표가 외교부 장관을 하기를 희망했는데 (윤 대통령이) 거기에 대해 좀 언짢게 생각했다는 걸 들은 적 있다"며 "개인의 신상 문제가 아니라 그냥 싫다는 취지의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요새 '장관 인사 검증 과정에서 부동산 문제가 나왔다'는 말을 흘리는데, 정치적으로도 말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인사 검증을 하면서 봤던 자료를 바탕으로 나중에 그 사람에게 불이익을 준다면 이번 정부의 인재난이 가속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나 전 의원의 출마 여부에 대해선 "적어도 본인에게 출마의 기회가 주어지는 상황 속에서는 항상 나가셨던 분"이라며 "기회가 주어지면 주변 만류가 있어도 나가는 스타일"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이것도 기시감의 측면에서 보면 되는 게 나 전 대표도 정치를 오래 하신 분인데, 지금 시점에서 본인의 진로에서 불출마 선택 후 본인에게 어떤 진로가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 예측이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결선투표제 도입 관련해선 "만약에 나 전 의원을 완전 주저앉히고 안철수 대표가 올라가는 상황이 되게 되면 그것도 모르는 것"이라며 "당신들이 만들어놓은 제도 때문에 골치 아플 것"이라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