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UAE의 적은 이란’ 尹 발언, 사과할 일 아니다”

입력 : 2023-01-21 05:00:00 수정 : 2023-01-24 14:08: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라디오 출연해 "'김장연대' '연포탕'은 말장난" 김기현 작심 비판

연합뉴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사진)은 20일 경쟁 주자 김기현 의원을 향해 "당내 '공천 공포' 분위기는 김 의원이 만든 것"이라고 직격했다.

 

안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공천에 대한 공포 분위기 때문에 함부로 다른 의원들에게 다가가지 못하는 분위기들이 실제로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의원과 친윤(친윤석열)계 실세인 장제원 의원과 연대를 일컫는 이른바 '김장연대'와 김 의원이 내건 '연포탕'(연대·포용·탕평 정책) 등의 조어를 놓고는 '말장난'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말장난 자체가 국민들에게 굉장히 큰 실례라고 생각한다"며 "정치인들은 말이 아니라 발을 보라고 한다. 행동이 중요한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당내에 윤석열 대통령 눈 밖에 나면 안 된다는 공포 분위기가 있느냐'는 질문엔 "꼭 그렇지도 않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이 윤 대통령님과 관계가 좋다고 (스스로) 말씀하시지 않나. 그런데 저도 (윤 대통령과 관계가) 못지않게 좋다"며 "(대통령이 순방에서) 돌아오시면 이제 (관저 초대) 약속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 의원이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고 과반 득표를 차지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선 "희망 사항"이라고 깎아내렸다.

 

또 김 의원이 '대선에 나가지 않겠다'고 한 것이 안 의원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질문엔 "총선에서 지면 대선도 없는데 지금 대선을 걱정하는 게 너무나 한가한 소리"라고 답했다.

 

안 의원은 당 대표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과 관련해서는 "전당대회에 가능하면 나 전 의원뿐 아니라 많은 사람이 나오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아랍에미리트(UAE)에 파병된 아크부대 방문 중 나온 윤석열 대통령의 'UAE의 적은 이란' 발언에 대해선 "외교부가 충분히 정부 입장을 설명했기 때문에 민주당이 주장하듯 대통령께서 유감을 표시할 만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UAE의 300억 달러 투자를 유치한 것은 엄청난 일"이라며 "현재 말하는 과(過)보다 공(功)이 훨씬 큰 외교다. 조그마한 것을 두고 민주당에서 외교 성과를 폄하하는 것은 조금 부당하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