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재신청

입력 : 2023-01-20 21:00:00 수정 : 2023-01-20 19:45: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식 추천서 제출… 외교부 “유감”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의 현장인 니가타(新潟)현 사도(佐渡)광산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정식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다시 제출했다.

사도 광산 유적 중 하나인 도유갱 내부의 모습. 교도연합뉴스

NHK 방송은 나가오카 게이코(永岡桂子) 문부과학상이 20일 기자들과 만나 유네스코 세계유산사무국에 사도광산 정식 추천서를 전날 제출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2024년 사도광산의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2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정식 추천했으나 유네스코는 일본이 제출한 추천서에 설명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심사 작업을 진행하지 않았다. 이에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가 지적한 미비점을 수정한 잠정 추천서를 지난해 9월 유네스코에 제출했고, 이번에 정식 추천서를 다시 냈다.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의 등재를 위해 유산의 대상 기간을 16∼19세기 중반으로 한정해 조선인 강제노동을 의도적으로 배제하고 전체 역사를 외면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도훈 외교부 2차관은 정부서울청사로 주한 일본 대사대리인 나미오카 다이스케 경제공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또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2015년 (군함도 유네스코 등재) 후속조치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유사한 배경의 사도광산을 등재 신청한 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김예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