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노총 간부, 北 공작금 1만弗 국내 환전”

입력 : 2023-01-20 17:42:32 수정 : 2023-01-20 17:4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첩당국 “2016년 中서 서류 전달
한 달 뒤 베트남서 자금 수령 포착”

국가정보원과 경찰 등 방첩당국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는 민주노총 간부 A씨가 2016년 중국에서 서류 등을 전달하고, 한 달 뒤 베트남에서 공작금을 받은 혐의를 포착했다. A씨는 자금 추적을 피하기 위해 남대문 등 여러 곳의 사설 환전소를 이용, 약 1만달러를 환전한 것으로 추정된다.

20일 방첩당국에 따르면 A씨가 만난 북한의 공작원은 배성룡·김일진·전지선·리광진, 그리고 한 명의 40대 공작원 등 5명으로 확인됐다. A씨는 2016년 8월 여행가방을 가지고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해 약 8시간 동안 방첩당국 수사원들을 따돌렸다.

이후 수사원들의 감시망을 피해 베이징 모처로 이동, 북한 노동당 산하 문화교류국 소속 리광진 공작조를 만났다. 방첩당국은 공작조가 이후 북한으로 돌아갈 때 A씨의 여행가방과 비슷한 것을 들고 있는 것을 발견해 둘의 만남이 이뤄졌음을 확인했다. 가방 속에는 남측 관련 정보 등이 담겨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달 뒤인 2016년 9월 베트남으로 출국한 A씨는 하노이에서 북한 공작원인 전지선과 접선했다. A씨는 아들 오토바이를 타고 나온 전지선이 오토바이에서 꺼내 준 검은색 물건을 받았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온 A씨는 남대문 환전소 등 사설 환전소 서너 곳에서 약 1만달러를 환전했다. 방첩당국은 이를 A씨가 북한에 남측 정보를 넘겨주고 수수한 공작금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