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태경 “나경원, 집단 따돌림 분위기… 캔디처럼 다시 일어나길”

입력 : 2023-01-20 14:00:00 수정 : 2023-01-20 16:25: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BS 라디오 출연해 “(당대표) ‘선출마 후인정’ 이렇게 갔어야 되는데 출마 타이밍 놓친 것”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을 향한 당내 분위기가 ‘집단 따돌림’에 가깝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그는 나 전 의원에게 당권 도전을 포기하면 앞으로의 정치 인생이 힘들어 질 거라고 조언했다.

 

하 의원은 지난 19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나 전 의원이 지금 인간적으로 굉장히 힘들 것”이라며 “전략적 판단을 잘못한 게 ‘계속 당 대표 출마하는데 대통령이 반대 안 한다는 신호를 먼저 얻고 싶었던 것’이다. 출마에 대한 승인 후 선언, 자꾸 오판했던 것”이라고 갈등의 원인을 짚었다.

 

하 의원은 “나 전 의원 입장에서는 (당대표) 출마를 먼저하고 나중에 자기가 우리 당에 필수재다, 꼭 필요한 사람이다 인정받는 ‘선출마 후인정’ 이렇게 갔어야 되는데 출마 타이밍을 놓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자른 건데 본인은 중간에 비서실장이나 수석이나 이런 사람들이 왜곡된 정보를 알려서 자기가 잘린 것 같다 이런 식으로 생각한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대통령 입장에서 기분이 나쁘지 않겠나. ‘내가 바보냐, 없는 잘못으로 내가 잘랐겠느냐’ 이래서 다시 비서실장을 통해 ‘너는 경질된 게 맞다’ 이렇게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나경원 전 의원. 뉴스1

 

이어 나 전 의원을 향해 “(출마 선언을 한) 다음부터 뭐라 그러면 전당대회 개입이 되기 때문에 오히려 대통령실로부터 자기의 활동 반경이 분리될 수 있었는데 오히려 출마 선언을 늦추면서, 또 장관급에 해당하는 직을 갖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실에서 개입할 수 있는 큰 구멍을 열어 놨던 게 굉장히 큰 오판이었던 것 같다”라고 거듭 지적했다.

 

그런데 하 의원은 “우리 당의 분위기가 ‘나경원 이지메(집단 따돌림)’ 이런 분위기인데 나경원이라는 한 정치인에 대한 평가를 객관적으로 좀 봤으면 좋겠다”고 나 전 의원을 옹호하기 시작했다.

 

그는 “20년 정치인생 중 나경원 공이 과보다는 훨씬 더 많지 않나. 예를 들어 우리 당 출마했던 사람 중에 나경원 지지유세 한번 도움을 안 받아본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 나 전 의원을 치켜세웠다.

 

이어 “나경원이라는 정치인을 완전히 매장할 정도로 나경원이 잘못을 그렇게 많이 했나”라고 논란에 관해 물은 뒤 “대통령하고 사이가 안 좋지만 또 시간이 지나면 관계 개선될 수도 있고, 대통령도 그 정도 품은 열어놔야 된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출마 안 하면 정치인생이 굉장히 힘들어질 것”이라며 ‘출마’를 점쳤다.

 

하 의원은 “나경원한테 캔디처럼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 말고 다시 일어나서 힘차게 달려라’는 캔디송을 들려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