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문가에게 듣는 전통주 역사와 문화

입력 : 2023-01-21 01:00:00 수정 : 2023-01-20 19:12: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술자리보다 재미있는 우리 술 이야기/이대형/시대의창/1만9800원

 

연말연시 사람들과 만남이 잦아지면 자연스럽게 술자리도 많아진다. 그런 자리에서 알고 있는 술 상식을 뽐내는 것도 술자리의 묘미다. 특히 맥주나 와인, 위스키 등 외국 술보다 우리 술을, 그리고 조상들의 음주법 등을 이야기한다면 더욱 돋보이지 않을까. ‘술자리보다 재미있는 우리 술 이야기’는 그야말로 술자리를 빛낼 수 있는 책이다.

이대형/시대의창/1만9800원

저자는 경기도농업기술원 전통주 연구원이다. 다양한 전통주 품평회 심사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각종 매체에 글을 연재하고 있다. 전통주 관련 특허도 다수 보유한 전통주 전문가다. 그런 그가 고려를 지나 조선과 구한말, 그리고 일제강점기를 거친 우리 술에 대한 역사와 문화를 아울렀다.

책은 모두 5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에서는 한국 와인의 시초, 유사길(惟斯吉)과 상백윤(上伯允)으로 불린 위스키와 샴페인, 일본과 중국에 사케와 고량주를 수출한 조선 등을 이야기한다.

2장에서는 ‘술의 도시’라고 불렸던 조선의 한양을 이야기한다. 왕실 술을 만드는 관청이 있었고, 탁주 빚는 사람만 30만명이었다는 등의 사실을 통해 그만큼 조상들이 술에 ‘진심’이었다는 것을 알려준다.

3장에서는 시대 흐름에 따라 탄생하고 변화된 전통주를, 4장은 약주와 청주, 막걸리의 정의 등을 다룬다.

마지막 5장에서는 전통주의 정의, 전통주 칵테일 등 전통주의 스펙트럼을 넓힌다. 더불어 책에서는 소주, 맥주, 막걸리, 청주, 입국(누룩) 등에 대한 간단한 설명도 담아 독자들이 술 빚는 방법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