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 마스크 벗나…기시다 "봄부터 코로나 독감처럼"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3-01-20 14:17:39 수정 : 2023-01-20 14:17: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정부가 올봄부터 코로나19를 계절성 인플루엔자(독감)처럼 관리하기로 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20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의 감염증법상 분류와 관련해 "원칙적으로 올봄에 코로나19를 계절성 인플루엔자와 같은 '5류'로 이행하는 방향으로 검토를 진행하도록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 AP뉴시스

코로나19는 현재 일본에서 감염증법상 5단계 중 결핵이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등과 함께 2번째로 높은 '2류 상당'으로 관리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를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계절성 인플루엔자, 풍진 등에 해당하는 '5류'로 낮출 계획이다.

이행시기는 후생노동성이 앞으로 전문가 의견을 들어 정식으로 결정할 예정으로 정부 내에서는 4월 등 복수 안이 떠오르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또 "마스크 착용과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에 대한 외출 자제 요청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현재 실내에서 착용을 요구하는 마스크도 증상이 있거나 고령자, 기저질환자 등 감염 방지가 필요한 이들을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착용이 불필요하게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실외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이미 작년 5월 원칙적으로 불필요하다고 발표했다.

확진자에 대한 원칙상 7일간, 밀접 접촉자에 대한 5일간의 대기기간과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에 대한 외출 자제 요청 등의 조치도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시다 총리는 "평시의 일본을 되찾기 위해 여러 가지 정책 조치를 단계적으로 이행하겠다"며 의료 제공 체제나 정부의 의료비 지원 등을 대상으로 예시했다.

5류 감염증으로 바뀌면 원칙적으로는 국가가 전액 지원했던 치료비 등의 일부를 앞으로는 환자가 부담해야 할 수 있다.

하지만 당분간은 정부가 치료비 등을 부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5류로의 이행과 무관하게 예방접종법에 따라 계속하기로 했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의 8번째 유행인 '제8파'에 접어들면서 신규 확진자가 최근 하루 10만 명가량 발생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