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측 “羅, 전의 불타…보수의 상징적 장소서 출마선언 검토”

, 이슈팀

입력 : 2023-01-20 10:48:50 수정 : 2023-01-20 15:3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철수와 연대론엔 “예선서는 불가능…결선서 수도권 가치 연대 가능”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을 돕고 있는 박종희 전 의원은 20일 나 전 의원의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해 “여전히 전의에 불타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 “(최근) 침잠 모드로 있는 것은 경제 국익외교로 분주하신 대통령께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조용히 있으려고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이 지난 19일 서울 자택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특히 “설 연휴 기간 조용히 지내고, 대통령이 귀국하신 이후 연휴가 끝나고 보수의 상징적인 장소(에서 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출마 선언 시기·장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어 “당을 한 번도 탈당하지 않은 보수의 전사로서, 대통령을 잘 모시고 국정 수행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으며, 재집권의 초석을 깔 수 있는 그런 의미로 상징적인 장소에서 출정식을 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 전 의원은 일각에서 제기하는 나 전 의원과 안철수 의원간 연대론에 대해서는 “예선에서 개인 대 개인의 연대는 불가능하다”며 “둘 간의 직접적인 교감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수도권 필승론’ 등 가치나 방향에 대한 연대는 가능하다”며 “예선이 끝나고 결선에서 누구든 승자를 밀어주는 조건부 연대나 이합집산이 굉장히 활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나 전 의원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 및 기후환경대사직에서 해임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다’라는 글을 썼다가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고, 이후 당내 친윤(친윤석열)계로부터 집중적인 공격을 받은 후 잠행에 들어갔다. 나 전 의원은 전날 저녁 귀갓길에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며칠간 제 지난 정치 여정에 관해 생각해보고 뒤돌아보고 있다”며 “생각을 곧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