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지도부, 구룡마을 화재현장 방문…"촘촘한 대책 마련할 것"

입력 : 2023-01-20 10:52:09 수정 : 2023-01-20 14:3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귀성 인사 취소하고 이재민 위로…강남구에 임시숙소 마련 등 후속대책 당부

국민의힘 지도부는 20일 설 연휴를 하루 앞두고 큰불이 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화재현장을 방문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석기 사무총장, 김행 비대위원, 박정하 수석대변인 등 여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구룡마을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4구역을 찾아 화재현장을 살펴보고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이날 오전 서울역에서 귀성길 시민들을 만나 명절 인사를 할 계획이었지만, 갑작스러운 화재 소식에 이 일정을 취소하고 화재 현장을 찾았다.

 

정 위원장은 구룡마을에 도착하자마자 곧장 화재 현장으로 이동해 피해 상황을 살펴본 뒤, 임시 대피 시설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정 위원장은 "오늘 새벽에 예기치 않게 화재가 발생해 구룡마을 주민 여러분들이 많이 놀랐을 줄로 안다"며 "소방당국과 의용소방대가 기민하게 주민들을 깨워 인명피해가 나지 않아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오는 길이다. 전소돼서 뭐 하나 건질 것이 없는 상황임을 확인했다"며 "주민들의 피해와 복구 문제를 관계기관하고 협조해 촘촘하게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조성명 강남구청장에게 이재민 임시숙소 준비 현황 등을 물은 뒤 "(이재민들이) 따뜻하게 설 명절을 나실 수 있도록 조처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 주민이 "구룡마을 개발은 언제 하냐"며 소리치자 정 위원장은 "개발 문제는 다음 토론 주제인 것 같다. 마음을 잘 알겠다"고 답했다.

 

정 위원장은 취재진에 "(구룡마을은) 지난 연말 국민의힘이 연탄 봉사를 한 장소"라며 "골목골목마다 주민들을 만나 따뜻하게 겨울을 나시라고 신신당부하고 헤어졌는데, 불이 났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왔다"고 말했다.

20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4구역에서 소방관들이 잔불을 끄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강남구청이 이재민들을 인근 숙소로 분산 수용해 당분간 지낼 수 있도록 조치해놨다"며 "명절을 눈앞에 두고 큰 화재로 상심이 크실 것 같은데, 우리가 최선을 다해서 촘촘한 대처를 통해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소방관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27분께 구룡마을 4지구에서 난 불이 주변으로 빠르게 번지면서 주택 약 60채, 총 2천700㎡가 소실되고 44가구에서 이재민 62명이 발생했다.

 

불이 난 구룡마을은 비닐과 합판, '떡솜'으로 불리는 단열재 등 불에 잘 타는 자재로 지어진 판잣집이 밀집해 불길이 빠르게 번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구룡마을은 1980년대 말부터 도시 내 생활 터전을 잃은 철거민들이 구룡산과 대모산 자락에 이주하면서 만들어진 집단촌락으로, 서울의 마지막 판자촌으로 알려져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