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 가스보일러·휴대용 가스레인지 사고 주의하세요”

입력 : 2023-01-20 10:15:11 수정 : 2023-01-20 10:1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한파가 예상되는 설 연휴 기간 가스보일러와 휴대용 가스레인지 등 가스 기기 사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0일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2018~2022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는 총 20건 발생했다. 사고 발생 시 치명률이 높은 가스보일러 사고는 일산화탄소(CO) 중독 사고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일산화탄소는 누출되더라도 쉽게 알아차리기 힘들고, 또 강한 독성으로 중독이 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제공

가스보일러 사고는 배기통 연결 상태 불량, 배기통 손상, 배기구 막힘에 따른 배기 불량 등이 주원인이다. 배기통·배기구의 이상 유무를 점검해야 한다. 점검방법은 가스안전공사 블로그 등에 자세하게 나와 있으며, 직접 점검이 어려운 사람들은 가스공급자나 보일러 제조사로부터 1년에 1번 이상 안전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연휴 동안 음식 조리 시 사용되는 휴대용 가스레인지는 최근 5년(2018~2022년)간 총 97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불판 받침대보다 큰 조리기구를 사용하거나, 여러 개의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붙여놓고 사용해서는 안 된다. 휴대용 가스레인지 내부에 장착된 부탄캔의 내부 압력이 복사열로 폭발할 수 있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연휴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우선 창문을 열어 집안을 환기하고, 혹시 가스 누출이 의심되면 관할 도시가스나 LPG 판매점 등에 연락해 안전점검을 받은 뒤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밝혔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