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빈민가 출신 태국 대표가 미스 유니버스에 ‘음료 캔 꼭지’ 드레스 입고 출전한 사연

입력 : 2023-01-20 10:20:50 수정 : 2023-01-20 17:21: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나 수앙감이안 “쓰레기 줍던 부모님과 함께 자랐다”
11일 미스 태국 안나 수앙감이안 인스타그램 갈무리

 

빈민가 출신으로 미스 유니버스에 태국 대표로 출전한 안나 수앙감이안(24·사진)이 입고 나온 음료 캔 꼭지로 만든 드레스가 화제가 됐다. 겉으로 보기에는 화려한 드레스이지만 실제로는 음료캔 꼭지로 만든 업사이클링 드레스이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제71회 미스 유니버스 예선 대회에서 수앙감이안은 알류미늄 음료 캔 상단 꼭지 부분을 엮어 만든 드레스를 입고 출전했다.

 

수앙감이안이 입은 드레스의 이름은 ‘숨겨진 귀중한 다이아몬드 드레스’로 태국 패션 브랜드 마니랏이 디자인했다.

 

음료 캔 꼭지와 스와로브스키의 크리스탈을 결합해 만든 이 드레스는 ‘업사이클’ 방식으로 제조했기에 더욱 주목을 받았다. 업사이클은 재활용품의 디자인을 향상시키고, 활용도를 높인 제품을 일컫는 말이다.

 

수앙감이안은 대회를 마친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드레스는 내 어린 시절 환경에서 영감을 받았다”며 “쓰레기를 줍던 부모님과 함께 자라면서, 어린 시절 내 삶은 쓰레기 더미와 재활용품들 사이에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드레스는 많은 사람들이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 실제로는 그 자체만으로 가치와 아름다움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임팩트 웨이브’상을 수상하고 있는 안나 수앙감이안. 연합뉴스

 

수앙감이안은 미스 유니버스 결선 진출에는 실패했으나 ‘임팩트 웨이브’상을 받았다. 이 상은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메시지를 준 참가자에게 주는 상이다.

 

그는 앞으로 어려운 환경에 처한 아이들을 위해 활동할 계획임을 알렸다. 현재 그녀는 ‘스마일 트레인 타일랜드’를 포함한 비영리 단체들과 일하고 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