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軍, 사드기지 접근 드론 수색작전 종료…'대공혐의 희박' 결론

입력 : 2023-01-20 10:04:43 수정 : 2023-01-20 10:06: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흘간 수색에도 기체 못 찾아…경찰, 비행 주체 수사 계속

군이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에 접근한 민간 드론 수색작전을 종료했다.

20일 육군 2작전사령부 등에 따르면 군, 경찰, 방첩 당국으로 구성된 도 합동조사팀은 이달 17일 사드 기지로 접근한 드론 비행체에 대공 혐의점이 희박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군은 이에 따라 수색작전을 종료했다.

지난 18일 경북 김천시 농소면 한 야산에서 경북경찰청 기동대가 전날 오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외곽에서 발견돼 전파교란(재밍) 장비를 활용한 대응작전에 의해 추락한 비행체(드론) 수색을 재개하고 있다.

이날부터 경찰이 폐쇄회로(CC) TV 영상 확인과 탐문으로 비행 주체에 대해 수사하고 기체 수색도 맡는다. 군은 경찰의 요청에 따라 지원할 계획이다.

군 소식통은 "기체를 확보하지는 못했지만 여러 가지 자료와 정황을 근거로 대공 혐의 가능성이 매우 작다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미군은 무인기 대응작전 과정에서 기체를 촬영한 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달 17일 사드 기지의 주한미군 초병이 민간 상용 드론 1대가 기지로 접근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 물체는 프로펠러 4개가 달린 수십㎝ 크기의 소형 드론으로 파악됐다.

이에 미군은 전파교란(재밍) 드론 건으로 대응했고, 기체는 급격히 고도가 떨어져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군과 경찰이 전날까지 하루 200여 명을 투입해 성주군 초전면과 김천시 농소면 등 사드 기지 주변에서 기체를 수색했으나 현재까지 찾지 못했다.

전파 교란으로 추락한 기체를 조종자가 회수했거나 고도가 급격히 낮아졌던 드론이 다른 방향으로 날아갔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