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유총연맹 "간첩단 의혹 개탄… 반드시 발본색원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0 09:50:00 수정 : 2023-01-20 09:4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원·경찰, 민주노총 간부들 北 접촉 수사
"北 지령 받고 반정부 조직 설립한 혐의 등"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민주노총 간부들과 북한 대남 공작원들의 접촉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가운데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강석호)이 민주노총을 강력히 규탄하며 진상의 철저한 조사와 관련자들의 엄정한 처벌을 촉구했다.

국가정보원이 지난 18일 경찰의 엄호 속에 민주노총 서울사무실 압수수색을 마친 후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총연맹은 20일 성명에서 “민주노총의 행태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작금의 사태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국정원과 경찰에 따르면 민주노총 핵심 간부 4명은 북한과 접촉하여 지령을 받고 반정부 조직을 설립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를 받고 있다. 국정원·경찰은 지난 18일 민주노총 본부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자유총연맹은 ”당국은 이들(민주노총 핵심 간부들)이 해외에서 북한 공작원을 만나 북한 간첩단의 우리 사회 침투행위에 동조했다고 보고 있다”며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북한의 지령을 받은 간첩 동조 세력들이 제도권 단체에 침투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안보 지킴이로서 민주노총의 이 같은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수사당국에 지지를 표명한다”고 덧붙였다.

 

자유총연맹은 국정원·경찰 등 조사 당국을 향해 “우리는 북에 추종하는 노동운동 세력이 더는 대한민국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이번 의혹에 대해 단호하고도 철저히 수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당부했다. 민주노총이 홈페이지에 한·미동맹의 와해를 바라는 듯한 게시물을 올린 것에 대해 자유총연맹은 “민주노총의 저의를 반(反)애국, 국가 이적행위로 규정하며 철저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정부를 향해 “이번 수사를 계기로 우리 사회 곳곳에 침투해 있는 종북(從北)세력을 발본색원하여 완전히 뿌리 뽑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석호 한국자유총연맹 신임 총재가 지난 17일 서울 남산 자유총연맹 본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자유총연맹 제공

자유총연맹은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발발한 6·25전쟁이 끝난 이듬해인 1954년 ‘반공’과 ‘통일’을 목표로 내걸고 출범했다. 이후 68년간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수호·발전 및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통일을 추구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왔다. 회원 수가 약 350만명이나 돼 국내 최대 규모의 단체로 통한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