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탁현민 “김건희 여사보다 김정숙 여사가 더 과한 공격 받아”

입력 : 2023-01-20 10:30:00 수정 : 2023-01-20 10:18: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 라디오 출연 발언
“(영부인) 그 처지를 약간 이해는 한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뉴시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향한 야권의 비판에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더 과하게 당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탁 전 비서관은 지난 19일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김건희 여사 행보에 대해 비판이 있다는 취지의 질문에 “사실 김건희 여사에 대해서 야당의 공격이 ‘야비하다’부터 시작해서 ‘과도하다’ 이런 말이 나오지만 김정숙 여사를 가까이 봤던 제 입장에서는 뭐 비슷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대통령 부인’(영부인)이란 위치가 지닌 특수성 때문에 비판이 불가피하단 설명도 덧붙였다.

 

탁 점 비서관은 “퍼스트레이디(대통령 부인)는 선출된 권력이 아니기 때문에 사실 약간 애매하지 않냐”며 “막 뭔가를 적극적으로 해도 국민들의 시선이 그다지 달갑지 않고 그렇다고 또 아무것도 안 할 수도 없는 처지”라고 했다.

 

이어 “그래서 저는 그 처지를 약간 이해는 한다”며 “김정숙 여사도 그런 데서 많은 갈등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탁 전 비서관은 이런 공격에 대해 “되풀이 하는 것은 발전적이지 않다”면서도 “그래서 일단 무엇보다 김건희 여사 스스로가 들어갈 때와 나올 때를 아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15일(현지시간) 아부다비 파병 아크부대를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길리슈트 차림의 병사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어느 때 어디까지의 모습을 보여줘야 되는지 그리고 또 어떤 때 가만히 있는 게 훨씬 더,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게 훨씬 더 나은지 사실은 본인의 판단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문재인 정부 때는 제2부속실이 있었기 때문에 일정 정도 사이드(주변)에서 관리가 됐다. 그런데 지금은 제2부속실이 없지 않냐”고 지적했다.

 

탁 전 비서관은 “관리가 안 된다는 게 아니라 그래서 관리를 (대통령을 담당하는) 1부속실에서 하고 있다”면서 “그러니까 대통령과 계속 같이 동급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극단적인 예인데 ‘내일 서문시장 VIP 이동’ 이렇게 일정이 결정 되면 그게 그날 전부 다 하달이 되고 준비를 시작해야 된다”며 “경호처는 선발도 가야 되고 등등 그런데 그게 대통령이 가는 건지 여사님이 가는 건지 심지어는 그걸 모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1부속실 얘기니까”라고 설명했다.

 

이에 진행자가 ‘윤 대통령 부부의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국빈 방문 중 현지에 파견된 아크부대 방문 사진 17장 가운데 절반 이상이 김건희 여사 관련 사진’이라고 지적하자, 탁 전 비서관은 “사진은 그 자체로 메시지다. 그러니까 그것은 의도라고 봐야 한다”고 해석했다.

 

한편, 탁 전 비서관은 문 전 대통령이 양산 사저 인근에 ‘책방’을 여는 일과 관련해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냔 시선에 “말도 안 된다. 퇴임한 대통령이 서울 한복판에 서점을 낸다는 것도 아니고, 그 동네(평산마을) 가보신 분은 알겠지만 여기 스튜디오의 한 3분의 1쯤 될까? 작은 공간에 책 갖다놓고 차 한 잔 마실 수 있겠다는 건데 그걸 이렇게 두려워하는 건지, 걱정하는 건지. (문 전 대통령께서) 소박하게 잘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의 책방은 오는 2∼3월쯤 문을 열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