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영호에 ‘北 외교관’이라며 날 세웠던 野 의원.. “尹 각성해야 한다” 촉구

입력 : 2023-01-20 09:44:42 수정 : 2023-01-20 10:02: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외교관’ 출신 홍기원 민주당 의원, SNS에서 “대한민국 안위가 참으로 걱정”
앞서 ‘장병 격려 차원’ 태영호 향해서는 “애국자인양 큰소리치는 모습에 어처구니가 없었다”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스탄불 총영사 등을 지낸 외교관 출신인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아랍에미리트(UAE)의 적은 이란’ 발언 논란을 두고 “대통령은 각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19일 ‘대통령의 외교 안보 발언의 무게’ 제목의 논평을 내고 “4대 강국에 둘러싸여 있고 북한이 있어서 우리나라의 외교 안보 정책은 어느 나라보다도 어려운 게 냉엄한 현실”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외교 안보상 엄청난 말을 거침없이 쏟아내는데, 그 후과에 대해 얼마나 생각해보고 하는 말인지 모르겠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UAE에 파병 중인 아크부대를 방문한 윤 대통령은 격려사에서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발언은 “여기가 바로 여러분의 조국”이라며 “우리의 형제 국가인 UAE 안보는 바로 우리의 안보”라고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윤 대통령의 발언 중 ‘UAE의 적은 이란’ 대목에 외신들은 주목했고, 이는 한국 정부의 설명을 기다린다는 이란 외무부의 입장으로 이어졌다. 이란 국영 IRNA 통신 등은 ‘한국 대통령이 UAE를 포함한 페르시아만 국가 사이의 역사적인 관계 등을 전혀 모르고 있음을 나타낸다’며 나세르 카나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이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윤 대통령 발언을 이란 외무부가 주의 깊게 보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awaiting a response from Seoul)’는 말도 카나니 대변인이 했다고도 통신은 전했다.

 

상황은 레자 나자피 이란 외무부 법무·국제기구 담당 차관이 테헤란에서 윤강현 주이란 한국대사를 ‘초치’하고,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이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 이란대사를 맞초치하는 것으로 이어졌다. ‘초치’는 외교사절을 주재국 정부가 불러들여 입장을 전달하는 외교적 행위를 말하는데, 우방국들 사이에도 이뤄지는 일이지만 이번 일에 비춰보면 외교사절 초치는 공개 항의의 뜻으로 받아들여진다. 외교 채널을 통한 물밑 협의를 넘어 맞초치 모양새까지 나왔다는 건 사실상 문제 상황을 대외에 드러낸 것이라고 볼 수도 있다.

 

이에 홍 의원은 “대통령의 발언이 외교 안보상 큰 파장을 초래하고 있음에도 정부와 여당 누구도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커녕, 당연한 문제 제기를 하는 민주당을 공격하니 대한민국의 안위가 참으로 걱정”이라고 주장했다. 혹시라도 ‘말실수’로 우리나라의 국익에 손상을 가져올지도 모른다는 이유에서 외교부 장관 등 외교관들은 중요 사안에 관한 발언 시 준비한 자료를 읽는다면서, “대통령이 외교참사를 반복하도록 방치하는 현 외교안보팀은 전원 교체되어야 한다”고도 그는 말했다.

 

홍 의원은 윤 대통령의 발언이 ‘장병 격려 차원’이라고 강조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서는 지난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북한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의원들보다도 대한민국 안보와 국익을 더 걱정하는 애국자인양 큰소리치는 모습에 어처구니가 없었지만 동료 의원의 의정활동 존중 차원에서 가만히 있었다”면서, “장병 격려의 말만 하면 되지 왜 쓸데없이 우리의 우호 협력국에게 ‘외교적 문제’가 될 발언을 했느냐는 걸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의원은 진정 모른다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따진 바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