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훈·박지원·서욱 재판 시작…‘서해 피격’ 은폐 여부 가려질까

, 이슈팀

입력 : 2023-01-20 09:06:09 수정 : 2023-01-20 09:06: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은폐 시도 혐의를 받는 문재인 정부 안보라인 핵심 인사들에 대한 재판이 20일 시작된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박정길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1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왼쪽부터),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공판에 대비해 피고인과 변호인의 입장을 확인하고 증인 신문을 비롯한 증거조사를 계획하는 절차다.

피고인이 직접 출석하지 않아도 진행할수 있다.

서 전 실장은 해양수산부 공무원인 고(故) 이대준씨가 북한군에 살해된 이튿날인 2020년 9월 23일 오전 1시께 관계 장관회의에서 피격 사실을 은폐하려 합참 관계자와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에게 ‘보안 유지’하라고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를 받는다.

김 전 청장은 지시에 따라 이씨가 월북했을 가능성에 관해 허위 자료를 배포한 혐의(허위공문서 작성·행사)를 받는다.

박 전 원장은 서 전 실장의 ‘보안 유지’에 동조해 국정원 직원들에게 첩보 보고서를 삭제하게 한 혐의(국가정보원법 위반)다.

서 전 장관 역시 국방부 직원 등에게관련 첩보를 삭제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국정원 내 첩보와 분석 보고서 총 55건, 국방부와 예하 부대 등의 첩보 5417건이 각각 삭제된 것으로 파악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