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룡마을 판자촌 화재…주택 60채 불타 이재민 62명

입력 : 2023-01-20 07:53:42 수정 : 2023-01-20 13:22: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민 500명 대피…인명피해 있는지 수색 중
판잣집 '떡솜' 자재 타고 불길 빠르게 번져

20일 오전 서울의 마지막 판자촌으로 불리는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에서 큰 불이 났다. 가건물 형태의 주택 약 60채가 불에 타고 500명 안팎 주민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인명피해 여부를 확인 중이다.

 

불은 이날 오전 6시27분께 구룡마을 4지구에서 발생해 주변으로 확대됐다. 오전 7시1분께는 5지구 입구까지 불이 번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20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4구역에서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청 제공

이 불로 주택 약 60채, 총 2천700㎡가 소실되고 44가구에서 이재민 62명이 발생한 것으로 당국은 파악했다.

 

소방당국과 강남구청은 4·5·6지구 주민 약 500명을 대피시키고 불길이 인근 구룡산 등지로 더 번지지 않도록 방어선을 구축한 채 진화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오전 7시26분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근 소방서 인력과 경기도·산림청 등 소속 소방헬기 10대를 투입했다. 소방·경찰 인력 500여명과 장비 61대, 육군 장병 약 100명, 강남구청 소속 인력 300명이 동원됐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10분께 큰 불길을 잡은 뒤 현재 잔불을 끄고 있다. 또 대피하지 못한 주민이 있는지 수색 중이다.

 

이재민들은 강남구에 있는 호텔 4곳에 임시로 머무를 예정이다.

20일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에서 큰 불이 나 진화 작업이 한창이다. 뉴시스

강남구에 따르면 구룡마을에는 약 666가구가 거주 중이다. 지구 별로는 4지구 96가구 154명, 5지구 57가구 106명, 6지구 142가구 219명이다.

 

불이 난 구룡마을은 비닐과 합판, '떡솜'으로 불리는 단열재 등 불에 잘 타는 자재로 지어진 판잣집이 밀집해 불길이 빠르게 번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서울시는 화재가 발생하자 '인근 주민은 신속히 대피하고 차량을 이동해 달라'는 내용의 긴급문자를 발송했다.

 

스위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행안부 장관을 중심으로 소방당국에서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남화영 소방청장 직무대리는 노약자와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 대피를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현장에 나가 수습작업을 지휘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