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NPT체제 존중이 현실적…미 확장억제 신뢰"

입력 : 2023-01-20 07:48:28 수정 : 2023-01-20 07:48: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WSJ 인터뷰…"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중요"
"北, 당분간은 경제 선택하기 어려울 것"
"日 방위비 증액,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
"시진핑과 서로 초청…중국 방문할 생각"

윤석열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한국 정부는 NPT(핵확산금지조약) 체제를 존중하는게 현실적이고 합리적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다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를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이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을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다보스에서 열린 2023년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에서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 대통령은 WSJ에 "우리 정부는 NPT시스템을 매우 존중하며, 미국과 확장 억제를 더욱 강화하고 한미일 간의 안보협력을 더 튼튼하게 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대한민국 국민들은 북핵 위협에 대한 미국의 확장억제에 대해 상당한 신뢰를 갖고 있다"며 "현재 미국 핵 자산의 운용에 관한 시스템을 만들어 내기 위해 한미간에 논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핵이냐 경제냐 중에서 선택을 해야되는데 당분간은 북한이 경제를 선택하기는 어렵다고 보는게 맞을 것 같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일본의 방위비 증액과 관련해선 "한미일 간에 북핵 위협에 대해 안보협력을 강화하고 공동대처를 해 나가야 되기 때문에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중관계에 대해선 "G20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을때 서로 초청을 했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중국과 협의해 중국을 한번 방문할 생각"이라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