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억짜리 명품시계 12점 훔쳐 빚 갚은 판매 직원…신라면세점 적발·고소

입력 : 2023-01-19 23:36:10 수정 : 2023-01-20 17:57: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두 회수… 외부 유통은 안 돼”
신라면세점 서울점 전경. 신라면세점 제공

 

신라면세점은 매장에서 판매 중인 명품 시계를 빼돌려 전당포에 맡긴 입점업체 판매 직원을 고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신라면세점에 따르면 서울점 입점업체 판매 직원 A씨는 명품 시계 12점을 횡령해 전당포에 맡겼다가 적발됐다. A씨는 개인 빚을 갚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전당포에 맡긴 명품 시계 12점의 가격은 약 44만달러(약 5억4200만원)에 이른다.

 

전당포에 맡긴 시계 12점은 모두 회수됐고 외부에 유통되지 않았다고 신라면세점은 설명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지난 17일 재고 조사 과정에서 사건을 인지했다”며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스템과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