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 출마…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할 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19 22:45:53 수정 : 2023-01-19 22:45: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 외교관 출신인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19일 “태영호가 대한민국 집권당의 최고위원이 된다면 그것이야말로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할 일”이라며 3·8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태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 태영호가 최고위원으로서 당 지도부에 합류하는 것이야말로 우리 당의 새로운 모습을 가장 분명하게 과시하는 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연합뉴스

태 의원은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으로, 2016년 8월 탈북해 한국으로 망명했다. 지난 총선에서 ‘보수의 텃밭’으로 꼽히는 서울 강남갑에 전략 공천을 받아 당선돼 여의도에 입성했다.

 

태 의원은 “문재인정부가 무너뜨린 안보관과 국가관을 바로잡고 강력한 정신력과 군사력으로 김정은 정권을 압도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에서 북한 김정은의 속내를 가장 잘 꿰뚫어 보고 있는 사람이 태영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된다면 그들은 대한민국 정치의 다양성과 포용력에 매우 놀랄 것이며 더욱 큰 동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 의원은 국정원 대공수사권 회복과 대북 전단 금지법 철폐를 주장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라도 내년 총선에서 우리 당은 반드시 압도적 승리를 거두어야 한다”고 했다. 

 

태 의원은 “저는 (문재인정부의) ‘가짜 평화 쇼’를 막는 것이 제가 할 일이라 믿었고, 문재인 정부 저격수로 보수진영의 전사로 활동해 지금 이 자리에 섰다”며 “자유민주주의 이념이 북한 땅에도 꽃필 그 날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태 의원은 출마 선언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나온 (당대표) 후보 중 가장 마음에 드는 후보를 제게 물어본다면 김기현 후보”라며 “전반기 국회에서 외통위 활동을 같이하며 대단한 분이라는 존경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